교회 유치부 사역지가 결정되고 전도에 대한 고민을 하다가 TCE에 가면 전도에 대해서 글없는책을 구체적으로 배우고 교사교육과 여러 가지 교육을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을 접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처음에는 참석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수업을 참석하면 이것이 얼마나 귀하고 열정이 없으면 할 수 없는 하나님 나라의 일이라는 것을 깨달아지면서 한국어린이전도협회를 알지 못했던 사실에서 이 사역에 대해 하나님의 마음이 얼마나 이 사역에 관심을 가지고 계시는지 이 사역을 통해 어린이전도의 귀한 사역의 열매가 나타나는 가를 듣고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처음에 가졌던 가벼운 마음은 거룩한 부담으로 내 마음에 기도가 되어지게 되면서 정말 내가 맡은 아이, 또 내가 전도해서 하나님의 일꾼 되도록 쓰여지게 될 아이들을 기대하면서 복음의 열정을 갖고 전해야 겠다는 의지가 더 생기게 되었습니다.
무엇보다도 하나님 앞에서 나의 부족했던 모습들을 회개하면서 하나님 앞에 울면서 기도하는 복된 시간 들도 갖게 되었습니다.
그것을 아마 어린이전도협회에서 수고하시는 대표님 이하 여러 섬기시는 간사님들의 열정의 모습을 보면서 더 도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고맙습니다. 힘들고 지친 이 사역을 하나님께서 받으시고 축복해주실 사역임을 믿고 기도하겠습니다.
숙제가 많이 힘든 부담도 많지만 기분이 좋습니다. 이런 부족한 모습도 하나님이 받으시고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수고하셨습니다.
샬롬.

임정숙 전도사 (동도교회)
TCE.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