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처음 CYIA에 참가하여 많은 아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배우기 위해 선택했습니다. 처음에는 전도의 심각성과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동네에 있는 아이들을 보면 그저 아이들이 놀고 있구나...하며 지나쳤습니다. 그러나 이곳에 와서 하나님께서 살아계신다는 걸 배우고 느끼며 많은 아이들에게 감사드립니다.

이제부터 동네 아이들을 교회로 전도하며 글 없는 책을 숙지하여 많은 아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겠습니다. 그래서 사랑하는 아이들을 위해 또 우리를 무척 사랑하시는 하나님께 이 한 몸 바치며 살아가는 사람이 되겠습니다. 새 생명을 얻었으니 반드시 승리하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주님께 영광 돌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