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단기선교사 간증문    

젊을 때 하나님의 일에 한번이라도 헌신해보는 것이 얼마나 귀한 일인지,, 단기선교를 위한 3일클럽 훈련받을 때는, 처음 보는 사람들, 처음 가본 장소, 처음 듣는 노래 등 모든 것이 낯설었습니다. 그러나 주님이 주신 건강과, 체력으로 빡빡한 강의, 현장전도, 마음 졸이는 테스트, 3일클럽 프로그램을 위한 준비에도 불구하고 힘들다고는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드디어 시작된 4주간의 전도. 태어나서 한 번도 가보지 못한 옥포라는 곳에 가서 처음 전도를 했습니다. 옥포 중앙 교회였는데, 알고 보니 그 교회는 어린이 대잔치 때 제가 복음 활동을 했던 교회였습니다. 저는 복음 활동을 하고 까먹어 버렸지만, 그 교회아이들이 먼저 저를 보고 ‘저 선생님 또 오셨다!’ 라는 표정으로 저를 보더군요. 그 순간 ,저는 감동을 느끼며 처음 하는 현장 전도를 더욱더 열심히, 하나님과 어린이들 앞에서 부끄럽지 않게 최선을 다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그렇게 결심한 것이 4주 내내 지속되지는 않았지만, 힘들 때나, 더운 날씨에 집을 나서기 귀찮을 때에 다시 생각나서 제가 하루도 빠지지 않고 전도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습니다. 하나님이 시작부터 저에게 힘을 주시려고 옥포중앙교회에 보내주신 것 같습니다. 나름 많은 아이들과 구원상담을 했는데, 어떤 친구들은 글 없는 책대로 잘 흘러갔지만, 어떤 친구들은 예상치 못한 질문을 하기도 하고, 자기가 죄인인 것을 인정하지 않는 아이들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주님께 기도하고, 어떻게 해서든 그 아이가 예수님을 영접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오만가지의 죄의 실예를 들었던 것도 기억이 납니다. 그 또한 다 하나님이 저를 훈련시키신 거라 믿습니다. 어떤 아이는 ‘너네 얼마나 잘하는지 한번 보자.’라는 표정으로 찬양, 요절, 복습게임을 할때도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그 아이를 만나게 되었는데, 그아이가 영접을 하고 난 뒤에는 밝은 표정으로 웃기도 하며, 하늘나라에 갈 수 있다고 좋아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정말 준비전도부터, 마지막 구원상담까지 모든 것을 하나님께서 주관하시고, 하나님께서 붙여주신 영혼은 하나님께서 알아서 책임져 주신다는 사실을 새삼스럽게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습니다. 한 번도 예수님에 대해 들어보지 못한 아이들이 부족한 저를 통해 예수님을 알게 된 것이 참 감사합니다. 그렇지만 한 주일학교 선생님처럼 저를 거쳐 간 아이들의 이름을 적어놓지 못한 것이 후회가 됩니다. 제가 그 아이들의 이름을 적어놓았다면 그 아이들을 다시 볼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아이들을 위해 멀리서나마 계속 기도해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제부터라도 글 없는 책과, 성경책과, 작은 수첩을 가지고 다니며 아이들을 위해 계속 기도하도록 해야겠습니다. 4주간의 전도를 하나님은혜로 마치며 다시 되돌아보니 전도를 하면서, 가끔씩은 이건 내가 하는 일이라고,, 착각하며 교만한 적도 있지만, 그 모든 저의 죄를 회개합니다. 그리고 이 모든 것은 하나님께서 하셨다고 고백합니다. 그래서 이 모든 영광도 하나님께 돌리며 방학 동안 하나님 일 하도록 붙잡아 주신 것을 감사합니다. 3일클럽을 하며 예수님 만난 아이들을 하늘나라에서 다시 만날 것을 기대합니다. 그리고 훈련시켜주신 대표님과 조장님, 함께 훈련받던 선교사님들, 부족한 저를 후원해주신 모든 분들을 축복합니다. 대구 각지에서 역사하신 하나님께서 충청도 청원에서도 함께 하실 것을 믿으며, 저는 학교에서도 아이들에게 복음을 전하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사랑해요. 게으름피우고 제대로 하지 못한 것이 있더라도 ㅠㅠ 용서해주시고 너그러이 봐주세요! ♡ 영접한 아이들 하나님이 보살펴주시고, 놓지 마세요!